Home > 4-H소식 > 한국4-H신문 > 4-H뉴스
[이도환의 고전산책] 현상만 보지 말고 본질을 보라 <2019-09-15 제909호>
"마른 돼지가 날뛰는구나! 羸豕孚(이시부척촉)" - 《주역(周易)》 중에서 중국 송나라의 학자 주희는 유학(儒學)에 새로운 철학적 사상을 추가하여 신유학(新儒學)의 기틀을 세운 사람이다. 그가 1191년, 승상(丞相)의 자리에 있는 유정(留正)에게 보내는 편지를 살펴보면 젊은 학자의 패기가 아니라 너무나도 노련하고 능숙한 식견을 발견할 수 있다. 당시 주희의 나이는 62세였다. 그가 1200년에 생을 마쳤다는 것을 생각한다면 그의 사상이 가장 농익었을 때 쓴 편지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주희가 생각하는 바른 정치(政治)가 무엇인지 그가 쓴 편지를 통해 살펴보자. “무조건 공을 세우려고 하거나, 무조건 효과를 보기 위한 방
[이달의 착한나들이] 매일 자유를 느끼며 사는 사람 <2019-09-15 제909호>
그가 매일 바라보았을 바다. 전남 신안군엔 동소우이도란 섬이 있다. 그 섬을 알게 된 건 친구가 민박집을 산 덕분이었다. 목포에서 3시간 배를 타고 가면 꿈꾸듯 나타나는 작은 섬! 나는 그 섬에서 한 할아버지를 만났다. 그는 세상에 없지만 가끔 나를 찾아온다. 도시의 뒷골목이나 신호등 앞에 망연히 서있을 때 말을 건넨다. 너는 가슴 뛰는 일을 하며 사는가? 그 섬에 주민은 친구 부부를 빼면 노인 6명이 전부다. 친구가 산 집은 폐교를 수리한 집이었는데 그 옆..
[이 한 권의 책] 90년생이 온다 <2019-09-15 제909호>
변화하는 시대속, 다음 세대를 이해하고 있는가 1990년대생의 꿈이 9급 공무원이 된 지 오래다. 최종 합격률이 2퍼센트가 채 되지 않는 공무원 시험에 수십만 명이 지원한다. 이들은 ‘9급 공무원 세대’다. 기성세대는 이런 산술적인 통계를 근거로 90년대생을 피상적으로 이해하거나,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다며 세태를 비판하곤 한다. 그러나 그건 변하는 세상에서 ‘꼰대’로 남는 지름길이다. 중요한 것은 공무원 시험 자체가 아니라 그들의 세대적 특징이다. ..
[알쏭달쏭과학이야기] 눈이 작은 사람들은 정말 조금만 보일까 <2019-09-15 제909호>
우리는 눈을 통해 세상을 본다. 그런데 ‘눈이 작은 사람은 눈의 대부분이 가려져 있으니 남들보다 시야가 좁을까’라는 의문이 들 법도 하다. 과연 그럴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그렇지는 않다’고 한다. 눈이 크거나 작거나 보는데 전혀 문제가 없는 정상적인 눈이라면 사람의 시야는 모두 같다. 눈이 작다는 것은 다른 사람이 봤을 때 눈이 작아 보인다는 것이지 실제로 눈이 작다는 얘기는 아니다. 즉, 겉으로 보이는 부분이 작을 뿐이다. 각막은 빛이 들어오는 창의 역할로서 빛이 각막을 통해 들어오면 수정체로 보내지게 되고 그 빛이 망막에 맺히면 우리 뇌가 인지를 하게 되는데 이때 우리는 사물을 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
[맛 따라 멋 따라] 가족과 수확하기 좋은 농촌여행코스 <2019-09-15 제909호>
-경남 창원 - 주요 코스 : 빗돌배기마을 ▶ (7㎞, 16분) ▶ 주남저수지 ▶ (19㎞, 30분) ▶ 창원성주사 ▶ (13㎞, 25분) ▶ 창원과학체험관 ▶코스1 빗돌배기마을 빗돌배기마을의 ‘빗돌’은 마을에 위치한 조그만 동산이 빗돌이라는 돌로 이루어져 있고, ‘배기’는 순 우리말로 ‘아래’라는 뜻을 지니고 있으며, 그 동산 아래 형성된 마을을 빗돌배기마을이라고 부른다. 자연과 사람이 함께 공존하는 빗돌배기마을에서는 우리 농촌의 가치를 재..
[알쏭달쏭과학이야기] 거북이는 왜 인간보다 오래 살 수 있을까 <2019-09-01 제908호>
바다에 사는 거북이들은 매우 장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거북이는 왜 이렇게 오래 살 수 있는 것일까? 우리가 나이가 드는 이유는 세포 분열의 한계 때문에 발생한다. 우리 몸을 구성하는 체세포는 헤이플릭 한계(Hayflick Limit)라고 세포 분열 횟수의 한계가 정해져 있다. 미국의 해부학자인 레오날드 헤이플릭(Leonard Hyflick)이 제시한 개념으로서 인간 세포는 평균적으로 40회에서 60회 정도 분열하고 이후 노화해 사라진다는 개념이다. 그리고 이런 세포분열의 한계가 오는 이유 중 하나가 바로 텔로미어라는 것이다. 모든 생물은 서로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는 텔로미어를 가지고 있는데 사람의 경우 체세포..
[미련곰툰 182] 한국4-H의 글로벌 리더십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2019-09-01 제908호>
미련곰툰 - 정광숙 - 한국4-H의 글로벌 리더십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알아둡시다]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2019-09-01 제908호>
군사정보보호협정은 협정을 맺은 국가 간에 군사 기밀을 서로 공유할 수 있도록 맺는 협정으로, General Security of Military Information Agreement의 앞글자를 딴 ‘GSOMIA(지소미아)’라고도 불린다. 국가 간 정보 제공 방법, 정보의 보호와 이용 방법은 물론 제공 경로와 제공된 정보의 용도, 보호의무와 파기 등의 내용을 규정하고 있다. 다만 협정을 체결해도 모든 정보가 상대국에 무제한 제공되는 것은 아니며, 상호주의에 따라 사안별로 검토해 선별적인 정보 교환이 이뤄진다. 우리 정부는 현재 34개국 및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등과 군사정보보호협정 및 약정을 체결한 상태이다..
[이 한 권의 책] 그릿 <2019-08-15 제907호>
IQ·재능·환경을 뛰어넘는 열정적 끈기의 힘 평균보다 떨어지는 IQ, 특별할 것 없는 재능, 불우한 가정환경에도 놀라운 성공을 일궈낸 사람들은 어떻게 그 모든 불리함을 극복하고 최고의 자리에 오를 수 있었을까? 반면, 일류대를 나온 부모, 천재적인 재능 등 성공할 수 있는 모든 조건을 갖춘 것 같아 보이는 사람들이 그저 그런 성취에 머물고 마는 까닭은 무엇일까? 펜실베이니아 대학교의 선구적인 심리학자 앤젤라 더크워스는 성공을 추구하는 사람들의 필독서인 ..
[알쏭달쏭과학이야기] 신발끈, 아무리 꽉 묶어도 왜 풀릴까 <2019-08-15 제907호>
급한 일이 있거나 중요한 순간 신발끈이 풀려 낭패를 보는 경우가 가끔 있다. ‘어떻게 매듭을 해야 끈이 풀리지 않을까’라는 주제는 수학자나 과학자들이 관심을 갖고 연구해 온 주제이기도 하다. 미국 UC 버클리대학교의 기계공학 연구팀은 실험을 통해 신발끈은 ‘진동’과 ‘관성의 법칙’ 때문에 반드시 풀리게 된다고 밝혀냈다. 고속카메라를 이용해 발이 움직일 때마다 신발끈에 미치는 힘을 분석했더니 신발끈 매듭은 우리가 발을 뗄 때마다 무려 중력의 7배가 넘는 힘을 받는다는 결과를 얻었다. 이때 발생하는 충격이 진동으로 신발끈에 전달돼 신발끈이 점점 느슨해진다는 것이다. 여기에 더해 발을 앞 혹은 뒤로 움직일 때 신발끈
1   2   3   4   5   6   7   8   9   10 다음마지막
4-H뉴스
정정당당한 대한민국을 외..
사람과 사람들
[지도자 탐방] 4-H와..
오피니언
[시 론] 강원도 「치..
[소감문] 4-H 진로..
[시 론] 종자산업! ..
[소감문] S4-H협력..
[시 론] 친일청산은 ..
[소감문] 미래세대 발..
[기고문] 그리운 나의..
4-H교육
4-H활동과 텃밭활동
[4] 4-H프로젝트의..
[3] 메이커 교육이 ..
[2] 메이커 교육, ..
[특별기획] [1] 메..
4-H프로젝트 커리큘럼..
4-H프로젝트 커리큘럼..